국토부, 부산·대전·익산시 신규 지정

청계천에서 시범 운영 중인 자율주행 전용버스 (사진=서울시)
청계천에서 시범 운영 중인 자율주행 전용버스 (사진=서울시)

자율차 서비스 지역이 전국 16곳으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에서 부산 오시리아 및 익산시 2개 신규 지구와 기존 충청권(충북·세종)의 연장인 대전시를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로 확정, 11월 중 고시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는 2020년 5월 시행된 자율주행자동차법에 따라 새롭게 도입된 제도로 지금까지 3차에 걸쳐 서울 상암, 제주 등 14개 지구가 지정됐으며, 이번 지정으로 전국 12개 시도에 16개 지구로 확대한다.

이미 지정된 서울, 세종시 등 6개 지구에서는 총 9개 기업이 한정운수 면허를 받아 실증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한 바 있으며, 2023년에는 서울 청계천, 경기 판교 등 8개 지구에서도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새롭게 지정되는 3개 지구는 부산, 대전, 익산이다. 국토부는 이번 지정을 통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경우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도시 경쟁력 강화를 기대하고, 전북 익산시의 경우 고속철도와 자율주행 서비스가 결합해 지방 중소도시의 교통편의가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대전의 경우 기존 지구(충북·세종)의 연장을 통한 장거리 자율주행 운송서비스가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서비스와 결합 적용할 예정이다.

박지홍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은 “시범운행지구 제도가 도입된 이래 2년만에 전국 17개 시도 중 12개에 지정이 완료되는 등 지자체 관심을 바탕으로 자율차 서비스 대상지역이 확산하고 있다”며 “시범운행지구의 양적인 확대는 물론 기존에 지정된 시범운행지구에 대한 운영평가도 실시해 시범운행지구를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제주서 인기 끈 '탐라자율주행', 그 비결은
  • 안양, 자율주행 시범사업 착수…2024년 셔틀버스 운행 목표
  • 자율주행 전용버스 첫 선…청계천 시범운행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