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시뮬레이션까지 제공..."실제 적용은 처음"

ETRI 연구진이 디지털 트윈을 세종시 정책 모델링에 적용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ETRI)
ETRI 연구진이 디지털 트윈을 세종시 정책 모델링에 적용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세종시(시장 최민호)와 함께 10월부터 3개월간 과학적 정책 수립을 위한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 실증 서비스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실증 서비스는 ▲세종시 공영자전거 운용 효율화 ▲공영자전거 재배치 효율화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과 연계한 주요 사회지표 예측 등 3가지다.

디지털 트윈 기술은 현실의 데이터를 활용한 가상공간에서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현실에서의 문제를 발견하고 대비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다. 제조·산업뿐만 아니라 환경, 교통, 도시문제 등 공공 분야에서도 많이 활용된다.

디지털 트윈을 통한 시뮬레이션으로 신뢰성 있는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성 등 제약이 있어, 일정 부분에만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할 수 있었다.

ETRI 연구진은 ▲에이전트 기반의 도시 모형 모델링 ▲정책 조합 도구 SW ▲델타 시뮬레이션 엔진 등 도시 행정 디지털 트윈 핵심 기술을 개발해 이를 보완했다.

또 ETRI를 중심으로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KAIST, 한밭대학교, ㈜바이브컴퍼니 등 공동연구기관들 및 세종특별자치시와 도시 행정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더불어 활동모델 기반의 가상 세종 디지털 트윈을 개발했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진은 2020년부터 총 6건의 정책 수립을 지원해왔다. 

이번에 제공하는 실증서비스는 정책 수립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서의 상황 변동과 연계, 정책 운영 방향의 시뮬레이션 결과까지 제공한다. 실제 환경에서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정책의 수립과 운영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ETRI는 밝혔다.

이종현 세종 지능형도시과장은 “데이터 기반의 행정 과학화를 이룬 대표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세종시의 지속가능한 정책의사결정시스템이 될 수 있도록 연구진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준 ETRI 지능시뮬레이션플랫폼연구실장도 “기술을 고도화하고 타 지자체에도 확산해 디지털 플랫폼 정부의 참조 사례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향후 세종시의 쓰레기 처리 시스템인 ‘자동크린넷’ 운영 효율화 실증서비스를 추가하고, 이번 3개 실증서비스에 대한 정책 담당자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번 실증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적 정책 수립을 위한 도시행정 디지털트윈 핵심 기술 개발'의 지원을 통해 진행한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네이버클라우드, 대규모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 출시
  • 메타버스와 디지털트윈의 결합은 새로운 연구개발 패러다임
  • 디지털트윈 공간정보로 집중호우 피해 예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