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육성·기술교류·실증사업 등 협력

UAM 실증비행 및 안전기술 개발 지원 MOU 장면 (사진=인하대)
UAM 실증비행 및 안전기술 개발 지원 MOU 장면 (사진=인하대)

인하대가 도심항공교통(UAM) 관련 기술 개발과 글로벌 협력체계 구축에 나섰다.

인하대는 인천시 주최로 열린 ‘2022 K-UAM 컨펙스’에 주관기관으로 참여, 인천, 대한항공, 항공우주산학융합원, 한국항공대학교 등과 'UAM 실증비행 및 안전기술 개발 지원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 기관들은 UAM 실증비행 지원에 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자 각 기관이 보유한 기술적, 사업적, 정책적 역량을 공유해 우호 협력관계를 다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UAM 산업 육성 및 산업기반 조성 ▲관련 정책 개발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기술 및 정보 교류 ▲UAM 수용성 향상 협력 ▲실증사업 공동 협력 및 지원 ▲안전기술 등 공동 연구개발 협력 등을 위해 협의한다.

인하대는 도시·공항·대학·연구기관 간 도심항공교통 국제협력체(GURS) 구축에도 참여한다. 도시·공항 등 11개 국가 및 기관과 다자간 협약을 체결해 UAM 상용화를 목적으로 상설 협의체 구성 및 연례 국제 콘퍼런스 개최를 진행한다.

인하대는 2021년부터 인천과 항공우주산학융합원에서 추진 중인 UAM 실증 플랫폼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UAM 기체성능 분석도구 개발을 비롯해 소음 피해도 분석, 버티포트 난류분석 등 기술을 개발 중이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송도국제도시에 항공우주융합캠퍼스를 조성했고, 스마트모빌리티공학과를 신설해 UAM 글로벌 인재 양성에 노력하고 있다”라며 “UAM 생태계 구축과 상용화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이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파블로항공-항공우주산학융합원, UAM·드론 연구개발 맞손
  • 눈길 끄는 전기수직이착륙기 모델 6가지
  • SKT, 대구 '도심항공' 2030년까지 구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