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협약 체결...기술개발·사업발굴 추진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오른쪽)이 KT와의 업무협약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오른쪽)이 KT와의 업무협약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KT(대표이사 구현모)와 KT 송파빌딩에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전기차, UAM(도심항공교통), DRT(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등 분야에서 양 기관이 보유한 기술과 데이터를 공유해 신규 사업기회 발굴과 공동기술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 분야에서는 전기차 운행 데이터 기반으로 배터리 안전성 평가 알고리즘 공동기술을 개발하고 사용후 배터리 자원 활성화 사업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UAM 분야에서는 UAM 운영기준에 대한 법·제도 연구, 핵심기술 개발사업(R&D) 기획, 안전관리 방안 마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도심형 DRT 등 빅데이터 기반 신규 모빌리티 분야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실증을 통한 공동 사업화 방안을 마련한다.

전국 60여개 지자체와 운영 중인 DRT 등 공단의 교통 관련 빅데이터와 KT가 보유한 통신 및 유동인구정보 등을 결합한 신규 서비스 모델을 기획·발굴할 예정이며, 이 밖에도 모빌리티 관련 조사·연구 협력과 행사 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지상과 상공 모빌리티를 포괄하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이루고자 민관이 협력한 사례”라며 “다방면에서의 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통한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이동 편리성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KT, 포드·링컨차에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제공
  • KT, 서울로보틱스와 ATI 사업 추진
  • KT, 초거대 AI 산업 문턱 낮춘다...운용비 50% 절감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