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화상 면담...머스크 "한국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라고 화답

윤석열 대통령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화상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화상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오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화상 면담을 갖고 투자를 요청했다. 이에 머스크 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며 한국 부품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고 대통령실이 보도자료로 발표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지난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머스크 CEO를 만날 예정이었으나 그의 현지 방문이 취소되자 화상으로 만나게 됐다.

윤 대통령은 테슬라의 전기차 생산 공장인 기가팩토리의 아시아 건설 계획에 대해 듣고 우리나라의 자동차 산업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면서 "한국에 투자해달라"고 요청했다.

화상면담하는 윤 대통령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CEO(사진=대통령실)
화상면담하는 윤 대통령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CEO(사진=대통령실)

이에 대해 머스크 CEO는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또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 CEO는 내년 한국기업 부품의 구매금액이 100억 달러(약 13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한 것으로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일론 머스크가 이끌고 있는 스페이스X의 혁신적인 성과도 높이 평가하면서 지난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소개하고 한국 우주산업 기업들과의 협력도 당부했다.

또 한국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개혁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정병일 위원 jbi@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한-사우디 40조 규모 초대형 협력 프로젝트 나서
  • 정부, 반도체 육성에 1조원 투입
  • 정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