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민곤 한양대 교수

곽민곤 한양대 교수
곽민곤 한양대 교수

이음 5G 특화망 사업이 지난해부터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음 5G 특화망은 기간통신 사업자의 이동통신망과는 별도로 5G 융합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기업이 별도 주파수를 할당받아 사용하는 내부 전용망이다.

그러다보니 관심을 둔 기업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로봇 서비스, 스마트 제조 및 물류, 원격 의료, 에너지, 재난 안전 등 융합 산업 분야에서 신규 사업 모델로 사업 승인을 받은 기업이 많다. 지금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이음 5G 특화망 사업을 검토 중인 기업이 적지 않다.

하지만 이음 5G 특화망 사업이 실제 산업 발전 성과로 이어지게 하려면 몇가지 살펴봐야 할 이슈가 있다.

우선 경기 침체와 사업 리스크를 감안해 이음 5G 특화망 사업을 위한 저렴한 망 구축과 운영 비용 절감을 고민해야 할 때다.

이음 5G 특화망 구축에는 대기업의 고가 첨단 장비를 주로 사용한다. 더구나 주요 통신 장비 시장은 기술 표준화를 이룬 글로벌 기업이 선점하고 있다. 구축 비용이 부담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경쟁력이 있는 중소기업을 발굴해 적극 육성할 필요가 있다. 수요 기업의 망 구축 및 운영 비용 부담을 완화시켜 줄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이음 5G 특화망 서비스는 5G 초고속 기술(eMBB: Enhanced Mobile Broadband) 을 기본으로 초저지연 (URLL: Ultra Reliable Low Latency) 기술이나 초연결 (MMTC: Massive Machine Type Communication) 기술을 요구하는 산업용 사물인터넷 (IIoT: 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분야다.

융합 서비스 용도로 산업 현장에 처음 시도하는 5G 시나리오라는 점을 감안해 기술의 성능과 용량을 세심하게 따져 볼 필요가 있다. 자율 주행과 스마트시티 산업이 요구하는 초연결 기술과 디지털 트윈 및 스마트 제조 산업에서 요구하는 실시간 초저지연 기술이 핵심이다. 이 기술의 성능이 전제되어야 스마트한 서비스의 품질을 기대할 수 있다.

비즈니스 모델도 발굴해야 한다. 공공 분야는 융합 서비스의 공익적 가치와 사회적 기여가 뚜렷해야 하며 민간 분야는 회사의 수익이 전제되어야 한다. 

또 이음 5G 서비스 운영을 위한 맞춤형 SW 플랫폼 개발과 망 운영 지원도 고려해야 한다. 

미래 디지털 서비스는 프론트엔드 단말기와 백엔드 서버·클라우드 형태로 구성된다. PC나 스마트폰 앱으로 업무을 실행한다. 단말기는 현장의 소리나 영상을 담을 수 있고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갖춘 입출력 장치다.

지능화된 실시간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고도화된 인공지능(AI) 기술과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엣지 컴퓨팅 역량 및 전파 지연 최소화가 요구된다. 디지털 트윈과 AR·VR 기술을 접목해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연결, 인간이 언제 어디서나 자기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플랫폼 기반 앱을 개발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마지막으로 이음 5G 특화망 사업의 구축과 운영을 위한 환경조성이 시급하다. 5G에 대한 전문성이 없는 기업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하고, 특화망을 지속 관리할 수 있는 인력을 육성해야 한다. 

이음 5G 와 유사한 개념의 5G 특화망 사업은 독일과 일본에서 다양한 형태로 시도하고 있다. 미래 산업을 토대를 스마트 제조, 에너지, 물류, 항공, 교육 및 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추진한다. 우리 정부에서도 적극적인 5G 특화망 융합 서비스 선도 정책을 펼쳐주기를 기대한다. 

곽민곤 한양대 교수 mgkwa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