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오픈...ECC·대강당 등 구현

임장혁 LGU+ 기업신사업그룹장(오른쪽)과 김정태 이화여대 정보통신처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U+)
임장혁 LGU+ 기업신사업그룹장(오른쪽)과 김정태 이화여대 정보통신처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U+)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이화여자대학교(총장 김은미)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용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23일 발표했다.

양사는 학생들에게 현실과 가상공간의 캠퍼스 라이프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효율적인 수업과 재미 요소를 통해 참여도와 몰입도를 증진시킨 메타버스 플랫폼을 내년 오픈한다고 밝혔다.

우선 이화여대의 핵심 공간인 ECC가 3D 모델링으로 구현돼 강의 참여는 물론 동아리·학과·스터디 모임, 취업상담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강당은 입학식 등 대규모 행사나 외부인을 위한 학교 홍보관으로 활용한다. 가상공간에서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메타버스 대강당을 구현하고, 발표자와 참석자가 실시간으로 의견을 주고받는 양방향 소통 환경을 구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입학식, 졸업식, 축제, 입학설명회, 학생회장 선거 등 매월 1개 이상 진행되는 교내 행사를 메타버스에서도 개최할 예정이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이번 업무협약은 대학 특화 메타버스의 표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결과물"이라며 "학생들이 현실 캠퍼스만큼 유용하고 매일 방문할 수 있는 메타버스 공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정태 이화여자대학교 정보통신처장은 "메타버스 가상 캠퍼스가 시·공간의 물리적 제약 없이 국내외 학생들과의 교류와 소통, 나아가 교육의 장이 되어 오프라인과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숙명여대에 국내 최초의 대학 전용 메타버스 서비스를 오픈했으며, 최근에는 청주대학교 특화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서강대, 기업과 손잡고 '메타버스 교육 오픈플랫폼' 구축
  • LGU+·청주대학교, 메타버스 캠퍼스 연다
  • 에스파 등장하는 메타버스 영상 1000만뷰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