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톱티어 메타버스 노린다...
매주 K팝 라이브도 진행

(사진=SKT)
(사진=SKT)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글로벌화를 위해 파트너 확대 및 기능 업데이트, 신규 K팝 콘텐츠 추가 등 전방위적 행보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등 49개국에 동시 출시함과 동시에 K팝 콘텐츠를 활용해 해외 파트너들과 공동 콘텐츠를 개발하고 소통 기능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최고의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시겠다고 23일 발표했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와 iOS 버전 동시에 출시한다. 기존 앱에서 국내외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 기존에 설치한 이프랜드 앱은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작동한다. 글로벌 진출에 맞춰 ‘소셜하는 새로운 방식’이라는 새로운 슬로건도 내세웠다.

(사진=SKT)
(사진=SKT)

이를 위해 SKT는 대륙별 주요 통신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중동은 이앤, 동남아는 싱텔 등을 파트너로 선정했으며, 해외 통신사업자들과 파트너십 협상을 지속 추진 중이다.

해외 파트너들과 해당 지역의 맞춤형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현지 인기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해외 각 지역에서의 다양한 메타버스 이벤트 및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지난 18일 일본 최대 통신사 NTT도코모와 MOU를 맺은 것이 좋은 예로, 양사는 각자 보유한 메타버스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해 콘텐츠, 기술, 서비스 영역에서 협력키로 했다.

유영상 SKT 사장(왼쪽)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이 MOU 행사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T)
유영상 SKT 사장(왼쪽)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이 MOU 행사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T)

기업은 물론 해외 대학 및 글로벌 브랜드 등과도 제휴해 콘텐츠를 제공한다.

SKT는 태국 방콕에서 100년 이상의 전통 왕립대학을 운영 중인 BSRU, 올해 초부터 이프랜드에서 프로그램을 선보인 동아예술방송대 등과 함께 이달 초 3자 간 메타버스 캠퍼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BSRU와 동아방송예술대가 서로 한국어, 태국어, 영어로 된 강의를 상호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 15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덴마크 패션 기업 ‘비르거 크리스텐슨’과 제휴해 연내 메타버스 의상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프랜드 글로벌 라운지에서 다양한 인종의 아바타들이 ‘비르거 크리스텐슨’의 디지털 의상을 착용한 모습 (사진=SKT)
이프랜드 글로벌 라운지에서 다양한 인종의 아바타들이 ‘비르거 크리스텐슨’의 디지털 의상을 착용한 모습 (사진=SKT)

이프랜드 주요 기능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먼저 메타버스가 처음인 해외 이용자들이 손쉽게 메타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라운지와 다양한 피부색의 아바타들이 도입됐다. 또 ‘1대1 DM' 기능과 ‘3D 말풍선’ 기능, ‘실시간 투표’ 기능, ‘이프미 모션 공유’ 기능 등을 추가해 소통을 원활하도록 했다.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매주 다양한 K팝 라이브 콘텐츠를 선보인다.

오리지널 메타버스 K팝 콘텐츠 ‘더팬라이브 토크온’은 해외 K팝 팬층을 타깃으로 50% 이상 영어로 진행되며, 연습생 글로벌 오디션 및 글로벌 신인 아이돌 육성 등 해외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라이브 콘텐츠를 운영한다.

이프랜드 SNS 채널을 통해 이프랜드 K팝 콘텐츠 밋업에 참여한 해외 이용자들에게 출연 아티스트의 다양한 굿즈와 상품을 전달하는 이벤트도 연내 진행 예정이다.

한편 이프랜드는 지난 3분기 기준 누적 사용자 1280만명을 돌파하며 연초 300만 대비 4배 이상 성장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지난해 7월 선보인 이프랜드가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들과 다양한 단체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국내 최고의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했다”며 “국내를 넘어 유럽, 미국, 중동, 동아시아 등 세계 무대에서도 K-메타버스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SKT-NTT도코모, 메타버스·6G·미디어 협력 나선다
  • SKT "AI 스타트업 투자·메타버스 글로벌 서비스 강화"
  • SKT 메타버스 '이프랜드' 1200만 다운로드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