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진도 12종 관광체험 콘텐츠 구축

(사진=전라남도)
(사진=전라남도)

전라남도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2022~2023 전라남도 방문의 해’를 맞아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전남 관광 메타버스를 시범 구축해 22일 정식 개장했다고 밝혔다.

메타버스 플랫폼 디토랜드에 구축된 전남 관광 메타버스는 여수, 순천, 진도 등 3개 시군 6개 관광 명소를 3차원 가상공간으로 구현했다. 사용자는 시공간의 제약을 벗어난 여행과 함께 관광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여수 엑스포 해양공원, 오동도 유람선 타기, 여수 밤바다 관람, 빅오쇼 슈팅 게임, 플라잉 보드 경주 등을 즐길 수 있고,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 습지에서 스카이큐브 체험, 뻘배 체험, 순천만 보물찾기 등도 할 수 있다.

진도 이충무공 승전공원과 진도타워에서는 해상케이블카 탑승 체험, 거북선 체험, 울돌목 노 젓기 게임, 물길 찾기 게임 등 총 12종의 지역 기반 체험게임 콘텐츠로 가상 관광 체험이 가능하다.

또 ▲전남 농수축산물 종합 쇼핑몰 남도장터 구매지원 ▲미국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 구매지원 ▲우수 방문객 대상 지역 숙박, 음식점 쿠폰 제공 등을 통해 지역 산업을 온오프라인으로 연결한다.

김영신 전남 관광문화체육국장은 “단순하게 관광지만을 구축한 다른 지자체와 달리 종합적 체계적으로 기초지자체를 통합해 관광 메타버스를 구축한 사례”라며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하고, 가상과 현실이 융합된 메타버스 산업으로 전남 관광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은 이번 시범사업에 이어 2023년까지 15개 시군으로 관광 메타버스를 확장하고, 2024년까지 전 시군 통합형 전남 관광 메타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제주관광공사, ‘메타버스 제주 크리에이터 공모전’ 수상작 시상
  • 한국관광공사, 메타버스에 '한국관광 테마월드 시리즈' 출시
  • 메타버스 한옥 등장...강원도 '조견당' 첫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