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협약 체결...인프라지원·과제발굴·공동연구 협력

김재영 융기원 원장(왼쪽)과 임차식 AI사업단 단장이 MOU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융기원)
김재영 융기원 원장(왼쪽)과 임차식 AI사업단 단장이 MOU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융기원)

경기도·서울대학교 공동출연법인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김재영)은 지난 18일 경기도자율주행센터에서 국가 인공지능(AI) 혁신 거점 조성 및 AI 산업 활성화를 위해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단장 임차식)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 기관은 ▲AI 산업 육성 및 실증을 위한 인프라 지원 ▲신규 사업 기획 및 공동 과제 발굴 ▲자율주행 통합교통관제센터 개발 공동연구 ▲ 자율주행차 수집 데이터 및 가상환경 테스트 자료 공유 등 자율주행 및 AI 분야의 발전과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김재영 융기원 원장은 “AI와 자율주행은 더 이상 먼 미래 기술이 아닌 국민밀착형 기술로 우리 생활 깊숙이 파고들었다”라며, “AI사업단과 함께 자율주행차 산업과 AI의 융합을 촉진하는 국가인공지능 혁신 거점을 조성하고, 융합 기술로 편리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융기원은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 운영 사업, 과기부 AI 기술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사업, 국토부·과기부·경찰청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AI사업단은 과기부의 지원으로 광주시 첨단3지구에 국가 AI 데이터센터 구축, 실증환경 조성, 창업 및 기업 성장 지원, 인력양성 등을 통해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카카오·현대차, 강남서 자율주행 시범서비스 시작
  • 제주서 인기 끈 '탐라자율주행', 그 비결은
  • 안양, 자율주행 시범사업 착수…2024년 셔틀버스 운행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