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 개최…“AI 리더들과 교류 확대”

성낙호 네이버 클로바 책임리더가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네이버)
성낙호 네이버 클로바 책임리더가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학술대회를 통해 인공지능(AI) 이미지 생성 기술 등 최신 AI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네이버는 한국인공지능학회(회장 유창동)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를 공동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학술대회는 하계∙추계로 올해까지 총 7차례 개최됐으며, 학계 및 산업계에서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한국 AI 기술의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다. 네이버는 국내 AI 연구 혁신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대학과 기업, 연구기관의 다양한 AI 전문가들과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행사를 개최했다.

우선 양밍쉬언 머세드 캘리포니아대학교 교수는 기조연설자로 나서 비전 기술, 특히 이미지와 비디오 생성 관련 최신 연구를 발표했다. 양밍쉬안 교수는 컴퓨터 비전 분야의 세계적 석학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구글 소속 연구원으로도 재직 중이다. 

이어진 강연은 기계학습 분야에서 뛰어난 학술적 성과를 내고 있는 수브리트 스라 MIT 교수가 진행했으며, 모델이 가장 좋은 성능을 보이는 데 필요한 최적화 관련 연구를 소개했다.

튜토리얼과 기획 세션을 통해서도 다양한 분야의 AI 전문가들이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유재준 UNIST 교수와 주재걸 KAIST 교수는 튜토리얼에서 텍스트 입력을 이미지로 합성하는 기술을 설명했고, 정준선 KAIST 교수는 음성 AI 엔진의 데이터 학습 방법에 대한 연구들을 소개했다. 또 정준원 가천대 길병원 교수와 김광기 가천대 교수가 내시경술에 AI를 적용하는 연구를 주제로 진행한 튜토리얼 등 의료와 AI의 접목 연구를 선보였다.

네이버에서는 하이퍼클로바 기반의 노 코드 AI 도구인 ‘클로바 스튜디오’를 개발하고 운영하며 얻은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또 기획 세션인 ‘네이버 AI 세션’에서는 네이버의 AI 연구원들이 자연어처리 및 컴퓨터 비전 분야 글로벌 AI 학회에 채택된 논문들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네이버 클로바는 올해 글로벌 주요 AI 학회에 현재까지 97편의 정규 논문이 채택됐다.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 포스터세션 (사진=네이버)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 포스터세션 (사진=네이버)

한편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스타트업 세션’이 마련되어 노타, 가우디오랩 등 6개 AI 스타트업의 연구개발 및 비즈니스 성과 발표가 진행됐다. 또 머신러닝, 딥러닝부터 AI의 사회적 측면에 대한 논의까지 제출된 논문들 중 우수 논문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KAIST, 서울대, UNIST를 비롯한 20여 곳의 대학과 네이버, 한화, 현대 등 기업 소속 저자들이 논문을 제출했으며, 우수 논문 수상자들에게는 총 1000만 원 규모의 상금 혜택이 제공한다.

하정우 네이버 AI Lab 소장은 “국내외 여러 AI 석학들이 모여 풍부한 학술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만드는 데 네이버가 함께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네이버는 학계 및 산업계에서 AI 연구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리더들과 꾸준히 교류하며 리더십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창동 한국인공지능학회 회장은 “AI 기술이 산업 분야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 인증과 보급을 지속하고, AI 선도국들과의 국제협력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네이버 커넥트재단, 소프트웨어 교육·학습 노하우 공유
  • 네이버클라우드, 컨퍼런스 통해 업계 최신 인사이트 공유
  • 네이버랩스, 국립중앙박물관 AR 전시 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