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시스템·다자간회의·감염병플랫폼 등 7개 과제

지역 특화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과제에 선정된 감염병 플랫폼 서비스 개발 화면 (사진=경북)
지역 특화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과제에 선정된 감염병 플랫폼 서비스 개발 화면 (사진=경북)

경상북도는 '메타경북 얼라이언스 프로젝트 운영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지역 특화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과제 7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에는 경북내 7개 시·군, 14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메타버스 전문가 종합 평가를 거쳐 의료, 정보화, 공공, 산업융합, 자유분야 등이 선정됐다.

7개 개발과제 분야는 ▲경북형 메타버스 실버시스템 시범사업 ▲메타버스 기반 다자간 회의시스템 ▲메타버스 기반 감염병 플랫폼 및 서비스 ▲공간컴퓨팅 기반 '한티가는길' 메타버스 플랫폼 ▲스마트팜 메타버스 '스마트팜타지 상주' 서비스 ▲메타버스 기반 영양군 특산물 RPG 게임 ▲메타버스융합 테크콜라보 기획지원사업 등이다.

이 가운데 경북형 메타버스 실버시스템 시범사업은 경북 안동 경로당 4곳에 메타버스 기반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우울증 예방 등 노년의 스마트라이프를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또 메타버스 기반 다자간 회의시스템은 AR 디바이스를 활용해 서로 다른 공간에서도 실제 같은 공간에 있는 것 같은 비대면 회의 플랫폼이다.

경북 측은 "이번 프로젝트그룹 공모사업을 통해 참여기업의 지역 이전을 적극 유도, 메타버스 기술개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메타버스 핵심기술과 선제적 콘텐츠 개발로 지역 특화 메타버스 콘텐츠를 확보해 나겠다"고 밝혔다.

김미정 기자 kimj7521@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사티아 나델라 MS CEO "한국은 혁신과 재능의 중심지"
  • 루닛, 호주국영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 운영권 수주
  • 딥파인, ‘2022 4차 산업혁명 우수기업’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