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밀집 공간 인원 규모 파악 가능...해당 기술 실증 단계

중앙대 AI다빈치대학원 연구팀은 다수 사람이 밀집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이상 행동과 인원 규모를 미리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중앙대)
중앙대 AI다빈치대학원 연구팀은 다수 사람이 밀집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이상 행동과 인원 규모를 미리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중앙대)

중앙대(총장 박상규)는 AI다빈치대학원 연구팀이 다수 사람이 밀집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이상 행동과 인원 규모를 미리 파악할 수 있는 '군중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군중분석 기술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장, 환승 통로 같은 복잡한 공간에서 다수 인원이 움직일 때 특이 행동자를 탐지하고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데 사용하는 기술이다. 

딥러닝으로 사람을 검출, 추적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일정 시간 동안 가까이 있거나 유사한 추적 경로를 지닌 인원을 동일 그룹화하는 기법으로 군중 숫자를 파악하고 이상 행동을 사전에 분석한다.

이 외에도 관세 현장을 통과하는 수하물, 컨테이너, 수입품 등 각종 화물을 식별하거나 위험한 물건, 불법물을 검출해 방사능을 탐지하려는 목적이 있다.

중앙대 측은 해당 기술 개발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실증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백준기 다빈치AI대학원장은 "군중분석 기술 개발을 최종 완료하면 다수의 인원이 모이는 공간에서 발생 가능한 위험 요인을 사전 분석해 대응할 수 있다"며 "관세 행정의 고도화와 혁신뿐 아니라 사회 전반 안전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대 다빈치AI대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인공지능대학원지원사업에 선정, 10년간 190억원을 지원받아 인력 양성과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군중분석 기술도 과기정통부와 관세청 지원으로 개발했다. 

김미정 기자 kimj7521@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산업연구원 "한국 반도체 경쟁력 6개국 중 5위"
  • KISTI, 양자암호통신 분석·제언 담은 이슈브리프 발간
  • 에너지연구원, 인공지능 기반 공기질 향상 기술 상용화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