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산업부 4천억원 규모 사업단 출범식 개최

차선용 SK하이닉스 미래기술연구원 부사장(왼쪽부터),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이종호 과기부 장관, 이광형 KAIST 총장, 유회준 KAIST 교수, 박영준 인공지능반도체포럼 의장 등이 PIM 반도체설계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현판제막을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차선용 SK하이닉스 미래기술연구원 부사장(왼쪽부터),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이종호 과기부 장관, 이광형 KAIST 총장, 유회준 KAIST 교수, 박영준 인공지능반도체포럼 의장 등이 PIM 반도체설계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현판제막을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29일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범부처 ‘PIM인공지능반도체 사업단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PIM(Processing-In-Memory) 인공지능반도체는 차세대 반도체로 꼽히는 ‘메모리 연산 통합 지능형 반도체’로서, 데이터를 임시 저장하기만 하던 메모리에서 연산까지 수행해 효율을 높이는 혁신적인 기술이다.

PIM인공지능반도체 사업단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올해부터 함께 착수하는 ‘PIM인공지능반도체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추진을 위해 설립한 조직으로, 사업기간 동안 사업 기획 뿐 아니라 PIM 특화소자·집적기술, PIM 설계·소프트웨어, PIM 공정·장비 등 분야별 기술의 상호 연계를 촉진하고 관련 국내 반도체 대기업과 팹리스·대학·출연연 간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PIM인공지능반도체 핵심기술개발사업’은 7년간(2022~2028년) 총사업비 4027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사업 관리를 위해 지난 7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내 전담조직을 신설하여 사업단 운영을 시작했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PIM인공지능반도체 핵심기술개발은 뉴욕 구상을 실현하는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의 핵심과제로서 우리나라 시스템반도체 분야의 기술력을 한 단계 도약시켜 우리나라가 메모리 강국을 넘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나아가는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하 기자 yhkim@aitimes.com

키워드 관련기사
  • 솔트룩스, 개발자를 위한 무료 기술 세미나 25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