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에이드, 용산에 AI로 운영하는 무인매장 오픈
유동인구·날씨·유통기한 따라 하루 24번 가격 변경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무인매장 프라이스랩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무인매장 프라이스랩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무인매장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 

AI 알고리즘이 유동인구, 재고량, 유통기한 등 다양한 데이터로 가격을 최적화해 물건을 판매한다. 소비자는 기존 편의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구입할 수 있고, 폐기처분량이 줄어 환경에도 도움 된다.

AI 스타트업 치즈에이드(대표 이웅기)는 이달 초 서울시 용산에 AI 알고리즘으로 실시간 가격을 책정해주는 무인매장 '프라이스랩(PRICE LAB)'을 열었다. AI 알고리즘이 물건값을 실시간으로 매기는 무인매장은 국내 처음이다.

무인매장에 AI 기술을 활용한 일은 몇 차례 있다. 현대백화점 그룹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만든 서울 여의도 더현대의 ‘언커먼스토어’가 대표적이다. 비전 AI 기술과 무게 감지 시스템을 적용해 도난방지·자동 결제 기능을 갖췄다. 

이마트24,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도 AI 무인매장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모두 프라이스랩과는 다르게 가격은 고정적이다.

AI 알고리즘, 가격 어떻게 정하나

알고리즘이 책정한 가격(AI PRICE)은 하루에 24번 변동한다. 
알고리즘이 책정한 가격(AI PRICE)은 하루에 24번 변동한다. 

프라이스랩 AI 알고리즘은 ▲공공데이터 ▲소비 데이터 ▲제품 정보를 합쳐 가격을 정한다. 이를 위해 치즈에이드는 '동적 가격 책정 모델'을 개발했다. 알고리즘이 해당 데이터를 자동 분석해 가격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고객은 '가시광 통신 전자가격표시기'를 통해 가격 정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알고리즘이 책정한 가격(AI PRICE)은 하루에 24번, 1시간 간격으로 바뀐다. 

치즈에이드의 AI 알고리즘 설명도
치즈에이드의 AI 알고리즘 설명도 (사진=치즈에이드 홈페이지 캡처)

치즈에이드는 국가가 지원하는 공공데이터로 요일·시간대별 지역 유동인구수, 주변 소상공인 판매 아이템, 날씨, 유통기한 데이터 등을 활용한다. 해당 데이터를 치즈에이드가 자체적으로 모은 제품·고객 데이터에 합쳐 알고리즘에 반영한다. 

요일별·시간대별 유동인구와 가장 많이 팔리는 물건, 출·퇴근 시간에 인기 있는 물건 등의 정보도 활용한다. 심지어 매장 주변 다른 소상공인이 판매하는 물건 종류도 파악 가능하다고 밝혔다. 치즈에이드 관계자는 “복합적으로 모은 데이터를 분석하면 다른 소상공인이 특정 물건을 많이 팔거나 못 파는 이유까지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객은 휴대폰으로 애플리케이션 '프라이스랩'을 다운받은 뒤 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 결제도 앱으로 한다. 치즈에이드는 앱 결제 내역으로 알아낸 구매자 나이와 성별에 따른 고객 데이터도 알고리즘에 포함한다.

프라이스랩에서 물건 구매해 보니

프라이스랩 매장.

기자는 직접 프라이스랩을 방문해 물건을 구매해 봤다. 우선 앱을 다운받고 나이·성별 등으로 간단한 본인인증을 거쳤다. 그 후 선호하는 물품류를 선택한다. 선택한 물품류를 한 달간 50% 할인받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매장에 들어가서 정육 코너에 있는 항정살 한팩을 집어들었다. 가시광 통신 전자가격표시기에는 2022년 9월20일 오후 4시 기준으로 ‘AI프라이스: 4560원’이었다. 기존에 팔던 가격은 5900원이다. 시간이 지나면 가격이 더 낮아질 수 있다. 물품 뒷면에 있는 바코드를 찍어 결제하면 된다.

매장에는 폐쇄회로카메라(CCTV)가 총 5대 있다. 도난 방지를 위한 경보 시스템은 없다. 치즈에이드 관계자는 “도난율이 한 달에 1건 이하로 매우 드물다”며 “본인인증한 번호로 고객 정보가 저장돼있을뿐더러 결제를 안 하고 간 고객은 대부분 모바일 결제를 잘못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매장 관계자는 “추후 매장을 늘려가며 도난방지 시스템을 구축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번 남영역 1호점을 시작으로 올해 5호점까지 낼 계획이다”고 전했다. "입지 지역은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거나 주택이 많은 서울 지역이 후보다"고 말했다. 

유동적 가격·환경에 도움

프라이스랩 매장 내부 모습
프라이스랩 매장 내부 모습

치즈에이드 측은 AI 알고리즘 모델로 고객·점주·환경 모두 ‘윈윈’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우선 고객은 최적화된 가격으로 물품을 구매할 수 있다.

점주는 판매 기한을 넘겨 버려지는 재고를 줄일 수 있어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다. 유통기한을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로 전보다 낮은 가격에 팔아 폐기율을 줄일 수 있어서다. 이는 환경에도 도움 된다. 

치즈에이드는 삼성전자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로 시작한 스타트업이다. 프라이스랩에 적용한 AI 알고리즘과 가시광 통신 전자가격표시기 시스템 모두 자체 개발했다. 

치즈에이드는 오는 28~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에 참가한다. ‘오프라인-핀테크 체험관’에서 프라이스랩에 적용한 AI알고리즘 가격 책정 기술을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김미정 기자 kimj7521@aitimes.com

[관련 기사][르포] "마스크 써도 안면인식 되네?" 알체라 무인매장 가보니

[관련 기사][AI 실생활 체험기] 더현대 서울 무인매장 '언커먼스토어', 도난 위험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