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억만장자 순위 20위로 밀려"
메타 주가 폭락이 이유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사진=메타)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사진=메타)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의 재산이 올해 들어 약 98조원 가량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가 19일(현지시간) 공개한 '억만장자 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따르면 저커버그의 재산은 연초보다 702억달러(약 98조원)나 감소, 현재는 553억달러(76조8000억원)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메타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저커버그의 보유 지분 평가액도 동반 추락했기 때문이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메타의 주가는 148.02달러로 마감했는데, 연초와 비교하면 56% 폭락이다. 저커버그 재산도 55.9% 감소해, 재산 순위도 6위에서 20위로 떨어졌다.

블룸버그는 “나스닥이 미국의 고금리로 타격을 입었고, 기술 기업의 억만장자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중 저커버그의 재산 손실이 유독 두드러졌다”고 평가했다.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재산 순위 1위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25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대비 -0.9%를 기록했고,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조스(3위)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5위)는 각각 444억달러(-23.1%), 262억달러(-18.9%)로 줄었다.

블룸버그는 "저커버그가 메타버스 사업에 중점을 두면서 큰 대가를 치렀다"며 "저커버그는 메타버스 프로젝트로 회사가 3∼5년 이내에 상당한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고 진단했다. 저커버그는 지난해 10월 메타버스를 향후 역점 사업으로 제시하며 페이스북 사명을 메타로 변경했다.

한편 이번 순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9억달러)이 379위로 한국인 최고 순위를 기록했고,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 센터장(52억달러, 445위)이 뒤를 이었다.

박찬 위원 cpark@aitimes.com

[관련기사]메타, AI 기술 개방을 위한 '파이토치 재단' 설립

[관련기사]메타, 가상기술 스타트업 잇달아 흡수

키워드 관련기사
  • 저커버그, "10년내 10억명 메타버스 만든다"
  • 페이스북 영향력 크게 상실, 앱순위 10위권 탈락 위험
  • 주커버그, "애플과 깊은 철학적 경쟁 시작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