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SKT 대표

유영상 SKT 대표 (사진=SKT)
유영상 SKT 대표 (사진=SKT)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인공지능(AI) 대전환'을 통해 회사를 성장시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 대표는 15일 자사의 뉴스룸에 올린 '다음 10년에 대한 고민'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최근 5년간 SKT의 전략이 새로운 산업에 활발히 진출하는 '다각화'였다면, 향후 10년의 성장 스토리는 'AI 대전환'"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취임 1년을 맞은 CEO로서의 고민에 대해 “첫 고민은 SK텔레콤과 SK스퀘어 분할 후 어떻게 회사를 정상궤도에 올려 ‘더 단단한 회사’로 만들 것인가였다"며 "그리고 지금의 고민은 탄탄한 실적과 배당에도 불구하고 저평가된 ‘기업가치’를 어떻게 온당하게 평가받을까라는 것"이라는 밝혔다.

기업 가치를 끌어올릴 구체적인 방법으로 AI 대전환을 꼽은 데 대해서 "AI는 모든 산업을 변화시킬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내부에 쌓인 역량과 기술을 외부로 확산하며 혁신을 만들고, 외부의 좋은 회사를 인수하고 이 회사에 우리 AI를 이식해 또 다른 혁신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아직 성장 여력이 충분히 남아 있는 유·무선 (통신) 사업을 탄탄하게 다져 나가는 동시에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 또한 찾아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2025년에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성장 사업군의 매출 비중이 지금의 두 배 수준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와 투자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하늘을 나는 택시인 UAM 등 커넥티드 인텔리전스 사업의 경우에도 당장의 수익으로 연결되기는 어렵지만 사회와 인류의 미래를 책임진다는 의미로 차근차근 앞날을 준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마지막으로 "새로운 스토리를 쓰고 기업가치를 높이는 과정을 직접 챙기며 진두지휘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주주, 시장의 관심과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응답하며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칼럼을 마무리했다.

김영하 기자 yhkim@aitimes.com